정부, 철도시설 지진 대응체계 점검…대규모 인명피해 예방

지진감시시스템 99개 전수 점검, 철도역사 등 시설물 안전상태 전반 확인

김동혁 | 기사입력 2024/06/27 [09:32]

정부, 철도시설 지진 대응체계 점검…대규모 인명피해 예방

지진감시시스템 99개 전수 점검, 철도역사 등 시설물 안전상태 전반 확인

김동혁 | 입력 : 2024/06/27 [09:32]

정부가 최근 지진 발생에 대응해 철도시설 지진 대응체계 합동점검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합동으로 지난 25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3주간 지진감시시스템 등 철도시설 지진 대응체계를 점검한다고 26일 밝혔다.

 

▲ 서울 용산구 서울역 플랫폼. (사진=뉴스1)


최근 들어 국내 지진 발생 횟수는 2020년 5회, 2021년 5회, 2022년 8회, 2023년 16회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5.4 리히터, 지난 12일 전북 부안에서 4.8 리히터 규모의 큰 지진이 발생하는 등 최근 들어 국내 지진 발생 횟수는 점차 증가해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로 볼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철도 시설은 지진발생 때 인명·재산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돼 더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번 점검에서는 지진 발생 때 즉각 대응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설비인 지진감시시스템에 대해 진동 측정, 경보 알림 등 정상 작동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현재 철도역사, 교량, 변전소 등 대규모 철도시설에 설치된 99개를 전수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해당 시설물 안전상태 전반을 확인하고 구로관제센터 및 대전관제센터 등 지진감시시스템의 총괄 모니터링 상황 및 대응 매뉴얼도 점검한다.

 

이상이 확인된 지진감시시스템은 즉시 수리하고 교체하는 등 즉각 조치할 계획이다.

 

정의경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내진설계와 안전점검뿐만 아니라 급박한 상황에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지진감시시스템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시설에 대한 철저한 점검·관리와 함께 지진 모니터링 및 안전관리 대응체계를 상시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