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버린 쓰레기도 다시 보자…영등포구, ‘찾아가는 맞춤형 자원순환 교육’실시

한국자치신문 | 기사입력 2024/05/10 [12:47]

[영등포구] 버린 쓰레기도 다시 보자…영등포구, ‘찾아가는 맞춤형 자원순환 교육’실시

한국자치신문 | 입력 : 2024/05/10 [12:47]

 

 

 

 


영등포구
(구청장 최호권)가 자원 재활용에 관한 인식 개선 및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확산을 위해 찾아가는 맞춤형 자원순환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늘어나는 쓰레기로 인해 환경오염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기본적인 분리배출조차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올바른 분리배출 실천과 자원순환의 적극적인 동참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구는 이번 교육을 통해 환경오염 및 기후 위기의 심각성과 품목별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자원순환의 중요성 등을 함께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대상을 유아부터 성인까지 세분화하고, 어린이집, 학교 등으로 직접 찾아가 연령대별 맞춤형으로 교육하여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를 확산하고 지속 가능한 자원순환 도시를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올해 교육은 상·하반기로 나눠 총 30회 실시하며, 상반기 교육은 오는 7월까지 진행된다. 9월부터 시작되는 하반기 교육은 추후 공고를 통해 참여 대상을 모집할 계획이다.

 

각 대상별 눈높이에 맞게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이론수업과 체험수업을 병행한다. 유아는 자원 재활용에 관한 그림책을 활용하여 놀이형 활동 등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배운다. ··고등학생들은 자원순환에 대한 이론 교육과 업사이클링 작품을 만드는 등의 체험 교육을 병행해 자원순환을 몸소 실천한다. 성인의 경우 주민자치위원회, ·반장 등 동 직능단체와 협력하여 구민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현재 운영 중인 분리배출 사업 쓰다점빵(쓰레기 다이어트 점빵)’과 연계하여 유아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투명페트병, 우유팩, 폐건전지를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는 체험교육도 추진할 예정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자원 재활용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이번 교육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확산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들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청소과(2670-3486)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지역별 소식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