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파주·연천·포천·화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점검

지난 21일 철원 농장 발생 대응…양돈농가 방역관리·차단방역 등 추진

김동혁 | 기사입력 2024/05/29 [09:03]

정부, 파주·연천·포천·화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점검

지난 21일 철원 농장 발생 대응…양돈농가 방역관리·차단방역 등 추진

김동혁 | 입력 : 2024/05/29 [09:03]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관리 실태 특별점검에 나선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1일 강원 철원 농장에서 41차 ASF 발생으로 추가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ASF 발생 우려 지역인 철원군 인접 4곳 시·군 대상으로 정부 합동 특별점검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 ASF 유입 방지를 위해 도축장 주변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번 점검은 농림축산식품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합동으로 점검반(2개반 6명)을 편성해 철원 접경지역인 경기 파주·연천·포천, 강원 화천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반은 해당 시군의 관내 양돈농가 대상 예찰·점검·소독지원, 거점소독시설 운영 등 방역관리 상황과 농장의 방역·소독시설 설치·운영,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차단방역 실태, 수렵인 방역지침 준수, 야생멧돼지 사체 보관·처리 등 확산방지 대책 추진을 점검할 예정이다.

 

미흡 사항은 즉시 시정·보완토록 하고 규정 위반 농가는 행정처분 등 엄정 조치한다.

 

한편 중수본은 지난 1월 16일 경북 영덕(39차), 1월 18일 경기 파주(40차) 발생 때에도 농식품부와 행안부 합동으로 접경지역 등 19개 시군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중수본은 “강원 철원군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함에 따라 접경지역 등 고위험 지역에 대한 점검 강화와 경각심 제고 등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필요하다”며 “양돈농가에서도 차단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유지하고 언제라도 내 농장으로 질병이 유입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