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 공중보건의사 716명 복무 시작…취약지 중심 배치

의과 255명·치과 185명·한의과 276명 등…복무 만료자 대비 302명 감소

김동혁 | 기사입력 2024/04/09 [08:31]

올해 신규 공중보건의사 716명 복무 시작…취약지 중심 배치

의과 255명·치과 185명·한의과 276명 등…복무 만료자 대비 302명 감소

김동혁 | 입력 : 2024/04/09 [08:31]

보건복지부는 8일 올해 신규 편입하는 공중보건의사(공보의) 716명이 이날 중앙직무교육을 시작으로 36개월의 복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을 이수한 공보의 716명은 지방자치단체에 683명, 중앙기관에 33명 배치하며, 각자의 희망 근무지역을 조사해 전산 추첨을 통해 오는 11일 각 시·도와 교정시설 등 중앙기관에 배치할 예정이다.

 


올해 신규 편입 공보의의 분야별 인원은 의과 255명, 치과 185명, 한의과 276명 등 716명이며, 올해 3년 차 복무 만료자 1018명 대비 올해 신규 편입 공보의는 302명 감소했다.

 

분야별로는 의과가 246명 줄었고, 치과와 한의과는 각각 43명씩 감소했다.

 

복지부는 의과 공보의 신규 편입 인원이 크게 줄어듦에 따라, 농어촌 의료취약지 중심 배치를 강화하고 보건지소 순회진료를 확대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비상진료체계 인력지원을 위한 공보의 파견근무로 발생한 지역주민의 진료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 3일부터 보건소·보건지소에서 비대면 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